전라남도 친환경농업관

본문바로가기

인트로무비

서브메뉴

남도친환경농업
  • 서브메뉴01
  • 서브메뉴0101
  • 서브메뉴0102
  • 서브메뉴0103
  • 서브메뉴02
  • 서브메뉴0201
  • 서브메뉴0202
  • 서브메뉴0205
  • 서브메뉴0206
  • 서브메뉴03
  • 서브메뉴0301
  • 서브메뉴0302
  • 서브메뉴0304
  • 서브메뉴05

서브컨텐츠

유기농업 실천기술
홈남도친환경농업 > 유기농업 실천기술 > 유기농업 실천기술
배추 상추 딸기 고추 당근 블루베리 오이
파프리카 잎들깨 참깨 사과 멜론 토마토 구기자
방울토마토 부추 시금치 브로콜리 청경채 유채
감자 고구마 땅콩 미나리 대파 쪽파

"무"

원산지 : 중앙아시아로 추정
분류 : 배추과
역사 : 삼국시대(문헌상으로 고려시대)
재배지역 : 한국(전국, 중국, 일본
특징 : 서늘한 기후를 좋아함. 영하℃ 정도 견딤. 저온에서는 성장이 더딤, 모종으로 재배하지 못함.

배추와 함께 주된 김장 재료로 친숙한 채소다. 재배시기를 배추와 같이 잡으면 수월하다. 즉, 가을에 파종해 김장철에 수확하는 것이 무난하다. 그래서 텃밭에서 무를 재배한다고 하면 보통 가을 재배를 의미한다. 서늘한 기후가 오래 지속되는 지역이 잘 맞다는 점을 감안해서 기른다.

무 재배 참고용 밭
무는 감자, 상추, 열무, 아욱 등의 봄 채소를 거둔 장소에 기르면 된다. 무를 심을 장소로 선정된 밭은 7월 말에 석회를 1㎡당 100~200g(1컵) 넣고 표면의 석회가 덮이는 정도로 살짝 일군다.

파종하기 1~2주 전에 1㎡당 4㎏ 정도의 완숙퇴비와 깻묵 4컵(800g) 정도를 넣고 밭을 일구어 이랑 너비가 1~1.2m, 높이가 15~20㎝ 정도 되게 준비한다.

[ 참고사항 ]
전문 농가에서는 무를 기를 때 고구마, 고추와 같은 식으로 두둑을 만들어 재배한다. 이렇게 하면 나중에 솎아서 열무처럼 이용하는 재미는 없다. 그러나 20㎝ 간격에 3~4개의 씨앗을 점 파종하므로 씨앗이 적게 든다.

씨앗 준비

가까운 종묘상이나 웹사이트를 통해 가꾸고자 하는 종류의 종자를 준비한다. 무는 목적에 따라 종자를 준비하는 기준이 달라진다. 뿌리를 쓸지 무청을 쓸지에 따라 종자를 선택한다.

뿌리 위주의 종자와 무청 위주의 종자가 있는 반면 절충식 종자도 있다. 보통 김장용으로만 사용하는 경우는 뿌리 위주의 종자를, 김장도 하고 시래기로도 이용하려면 절충식 종자를 선택한다.

무 씨앗은 배추 씨앗에 비해 싸고 포장 단위도 크다. 보통 100㎖(1㎗), 50㎖ 단위로 포장되어 있어 텃밭이 작은 경우 반 이상이 남게 된다. 남은 씨앗은 그대로 봉지의 윗부분을 여러 번 접어 스테이플러로 두 번 정도 찍어 냉장고에 보관해두면 이듬해 다시 사용할 수 있다.

[ 참고사항 ]

배추와의 가장 큰 차이는 모종으로 심지 않는다는 것, 그리고 아예 시중에 모종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무와 성질이 비슷한 당근을 시험용으로 옮겨심기 해봤는데 옮겨 심은 당근에는 잔뿌리의 발달이 두드러지고, 큰 뿌리도 2~3개로 갈라지는 것이 많이 보였다. 그래서 옮겨 심을 경우 잔뿌리가 많아져 이용하기 불편하고 상품성도 떨어지니 이 방법을 쓰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무도 마찬가지의 이유로 옮겨심기 모종이 시중에 나오지 않는 것 같다.

파종

준비된 밭에 30~40㎝의 줄 간격으로 줄뿌림한다. 호미로 파종 골을 만들고 골의 중간에 무 씨앗을 2~3㎝ 간격에 한 알씩 넣는다. 5㎜ 정도로 가볍게 흙을 덮어준 다음 물을 흠뻑 뿌려준다.

파종 후 오른쪽 사진에서와 같이 한랭사를 씌우면 8월 중순의 무더위를 약간이라도 완화시켜줄 수 있어 재배가 훨씬 쉬워진다. 활대를 50㎝ 간격으로 설치하고 위에 한랭사를 씌운 다음 가장자리를 흙으로 빈틈없이 덮어준다. 무는 서늘한 기후를 좋아하므로 우리나라의 8월 날씨와는 어울리지 않는다.

그래서 인공적으로 해를 가리는 흰색의 한랭사를 쳐준다. 한랭사의 또 하나의 역할이라면 8월 중순에 세차게 내리는 소낙비에서 무의 떡잎을 보호해준다. 여름에 소나기가 내리면 굵은 빗방울 탓에 흙바닥에 짓물러 죽는 떡잎이 많기 때문이다. 이 경우도 한랭사를 씌우면 많이 완화할 수 있다.

나도 2005년부터 시험적으로 한랭사를 설치하기 시작했는데 다른 큰 효과를 기대하지 않는다면 쓸만하다.

한랭사는 포장 단위가 100m로 되어 있어서 작은 텃밭용으로는 구입하기가 쉽지 않다. 가격도 만만치 않아 텃밭 또는 주말농장을 하는 이웃과 공동으로 구입해 사용하는 방안을 강구하면 좋다. (2005년 한랭사 1묶음에 20,000원 구입)

나는 아예 재배시기를 늦춰 9월 초에 파종해 김장 때 조금 작은 무를 수확하기도 한다. 이때는 파종 후 관리도 쉽고 조금 자라면 서늘한 가을을 맞이하므로 좋은 재배시기라 할 수 있다. 조금 작고 볼품없는 무를 수확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속은 실해서 충분히 보상이 된다.

자라는 모습

파종 후 4~5일이 지나면 떡잎이 나오고, 또 며칠 더 있으면 본잎이 떡잎 사이에서 자라기 시작한다. 기르기로 따지면 무는 배추와 비슷한 난이도인데, 재배시기만 잘 선정하면 누구나 어느 정도의 성과를 올릴 수 있는 작물이다. 그러나 의외로 장소 선정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고, 계속해서 무를 연속 재배하면 어려움을 많이 겪을 수 있다. 남들이 쉽게 재배하는 채소라고 해서 나에게도 언제나 쉬운 것은 아니란 사실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파종 후 30일 정도 지나면 솎아서 열무처럼 이용할 수 있다. 기간이 지남에 따라 계속 솎아주어 무의 간격이 15~20㎝ 정도 되도록 한다. 싹이 터서 자라는 초기에는 서로 경쟁적으로 크는 것이 좋으므로 조기에 솎음 간격을 너무 넓히지 않는 것이 좋다.

두더지 피해

무도 배추와 마찬가지로 두더지에 의한 피해가 상상외로 크다. 파종 얼마 후에 보면 두더지가 여기저기 터널공사를 하는 것이 보인다. 어떤 때는 밭에 가만히 있으면 옆의 흙이 움직이는 것이 보일 때도 있다. 두더지가 지나간 자리의 무는 뿌리가 들떠 이내 말라 죽고 만다.

안타까운 마음에 발로 밟고 물을 주어도 상처 받은 무는 쉽게 회복하지 못한다. 크게 자랄 때까지 문제를 일으킨다. 밭 흙이 조금 찰져서 비가 오고난 후 잘 굳는 곳에 파종을 하면 두더지 피해를 어느 정도 줄일 수 있다.

연작장해

무를 같은 밭에 계속 기르면 벌레가 만연해 못쓰게 된다. 밭에 따라 보이는 벌레가 다르고, 주변의 상황에 따라 또 달라지지만 내 밭에서 경험한 벌레를 주로 기술했다.

내 밭의 경우는 땅을 가리는 증상 등은 특별히 없었는데 벌레가 너무 많이 발생해 작물을 거의 전멸시킨 적이 있다. 무를 한 번 심으면 연속으로 그 자리를 쓰지 말고 2~3년 후에 다시 그 자리에 재배하기를 권한다. 밭이 모자라거나 형편이 안 되면 이웃의 다른 작물과 바꿔 짓는 한이 있더라도 연속 재배만은 피해야 한다. 물론 잘 듣는 농약을 몇 번 사용한다면 이러한 문제는 해결이 되겠지만, 무농약 재배를 원칙으로 삼는다면 반드시 밭을 돌려가면서 재배해야 한다. 거리상으로도 원래 밭과 상당히 떨어져 있는 것이 유리하다.

벌레(좁은가슴잎벌레, 벼룩잎벌레)는 이동성이 약간 떨어지기 때문에 작년에 파종한 무, 배추, 갓 등의 배추과 채소를 재배한 지역에서 5m 정도만 떨어지면 피해를 대폭 줄일 수 있다. 그나마 2년 정도의 연작은 벌레를 조금씩 잡아가면서 키우는 게 가능하지만 3~4년 연작은 손대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나도 3년 연작을 했을 때, 파종 초기에는 벌레가 보이는 대로 손으로 잡았다. 그러다 나중에는 그것도 지쳐 거의 포기하는 마음으로 그냥 두었다. 다행히 10월로 접어들면서 날씨가 서늘해지고 벌레가 먹는 양보다 무가 빨리 성장해주는 덕에 농사가 잘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