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친환경농업관

본문바로가기

인트로무비

서브메뉴

남도친환경농업
  • 서브메뉴01
  • 서브메뉴0101
  • 서브메뉴0102
  • 서브메뉴0103
  • 서브메뉴0105
  • 서브메뉴02
  • 서브메뉴0201
  • 서브메뉴0202
  • 서브메뉴0203
  • 서브메뉴03
  • 서브메뉴0301
  • 서브메뉴0304
  • 서브메뉴04
  • 서브메뉴0401
  • 서브메뉴0402

서브컨텐츠

전남 소식
홈남도친환경농업 > 친환경농업 소식 > 전남 소식
제목 : 전남도, 친환경 벼 이앙기로 생산성 높인다
첨부파일 : 조회수 : 21
 
-인증면적 10ha 이상 농업인단지에 20대 지원-

전라남도는 올해 14억 원을 들여 친환경 벼 인증면적 10ha 이상인 농업인법인과 인증 단지를 대상으로 친환경 포트육묘 이앙기 20대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1대당 단가는 3천만 원에서 6천만 원으로, 농가 구입 부담을 줄이기 위해 60%를 보조하므로, 40%만 자부담하면 된다.

포트육묘 이앙기는 관행농업 대비 종자와 상토 사용량을 60% 가량 줄일 수 있다.

포트로 키운 모는 뿌리가 많고 깊은 곳까지 뻗어 영양분 흡수력이 좋고 쓰러짐에 강하다. 다 자란 묘를 이앙하기 때문에 줄기가 굵어 우렁이가 갉아먹는 것을 방지하고 초기 병해충인 벼물바구미 피해를 최소화해 친환경 벼 생산성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이와 함께 초기 생육 향상, 밀식 파종에 따른 쌀 품질 저하 및 병해충 발생 경감 등도 기대된다.

전남도는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사업비 63억 원을 들여 포트육묘 이앙기 98대를 지원했다. 전남 친환경농업이 전국 인증면적의 53.6%를 차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이다.

주경천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포트육묘 이앙기를 활용하면 벼 생산 시 산파 육묘 이앙재배보다 1천㎡당 49㎏을 더 많이 수확할 수 있어 친환경농업 실천에 따른 생산량 감소를 상쇄할 수 있다”며 “산파육묘 이앙재배보다 고품질 쌀 생산율도 1천㎡당 4.4% 높아 가격 경쟁력이 높다”고 말했다.

이밖에 전남도는 친환경 농업 실천 농가의 노동력 절감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올해 신규 사업비 15억 원을 투입, 중경제초기 134대와 과수 해충방제기 300대를 영농기 이전에 공급할 계획이다.
 
紐⑸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