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친환경농업관

본문바로가기

인트로무비

서브메뉴

남도친환경농업
  • 서브메뉴01
  • 서브메뉴0101
  • 서브메뉴0102
  • 서브메뉴0103
  • 서브메뉴0105
  • 서브메뉴02
  • 서브메뉴0201
  • 서브메뉴0202
  • 서브메뉴0203
  • 서브메뉴03
  • 서브메뉴0301
  • 서브메뉴0304
  • 서브메뉴04
  • 서브메뉴0401
  • 서브메뉴0402

서브컨텐츠

전남 소식
홈남도친환경농업 > 친환경농업 소식 > 전남 소식
제목 : 전남도, 쌀값 안정위해 선제적 시장격리 건의
첨부파일 : 조회수 : 20
 
-작황 호전 불구 소비 감소로 가격 하락 우려…정부 특단대책 절실-

전라남도는 29일 ‘2021년산 쌀 공급과잉 예상 물량 시장격리 등 특별대책 건의 성명서’를 발표, 수확기 쌀값 안정을 위한 선제적인 시장격리 등 특단의 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올해는 지난해보다 벼 재배면적이 늘어난데다 작황도 호전돼 수확기 병해충이나 태풍 등 자연재해가 없으면 쌀 생산량이 전년 대비 31만 톤 증가한 382만 톤이 될 전망이다.

그러나 국민 1인당 쌀 소비량은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2022년 쌀 연간 소비량은 올해 생산 예상량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354만 톤에 불과하다. 이같은 수급불균형으로 2021년산 쌀 과잉물량은 약 28만 톤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도 올해 수확기 쌀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정부가 총 5회에 걸쳐 정부관리양곡 31만 톤을 공매한 결과, 산지유통업체의 쌀 재고량이 증가하는 등 쌀값은 지속적인 하방 압력을 받고 있다.

특히 신곡 생산량 증대와 재고 누적, 신곡 예상 수요량 등을 고려하면 올해 수확기 쌀값 하락으로 농가 경영이 어려워지고 농업인의 시름도 깊어질 우려가 있다.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쌀 농가는 농업·농촌 경제의 근간으로, 쌀값은 한 번 낮게 형성되면 회복이 대단히 어려워 사전에 대응하지 않으면 농업·농촌의 어려움이 가중할 우려가 있다”며 “농업·농촌이 안정적인 식량공급을 통해 국가경제와 식량안보를 지탱하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기 위해선 과잉물량의 신속한 시장격리 등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어 “수확기 쌀 가격 하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미곡수급안정대책에 2021년산 쌀 예상 과잉물량 28만 톤과 구곡에 대한 시장격리 계획을 포함해야 한다”며 “초과 물량에 대한 정부의 확고한 시장격리 의지 표명과 함께 실효적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 건의했다.
 
紐⑸줉